[뉴시스1] 임실 치즈테마파크, 자체가 축제…가을 관광객 52만명↑

관리자 | 2021.11.18 17:31 | 조회 479




[임실=뉴시스] 김종효 기자 = '동화 속 궁전'을 연상케 하는 전북 임실치즈테마파크에 1000만송이 국화가 만개하자 이를 즐기려 관광객 52만명이 찾아왔다.

10일 임실군에 따르면 임실치즈테마파크와 치즈마을 등 입구에 설치된 무인계측기 등으로 집계한 결과, 지난 10월 초부터 이달 7일까지 방문객 수가 52만여명으로 집계되면서 축제 이상의 성과를 냈다.

군은 코로나19로 인해 예년처럼 열리지 못하는 대규모 축제를 대신해 드넓은 치즈테마파크에 국화꽃을 전시하고 라이브커머스 등 소규모 온라인 축제로 명맥을 이었다.

온라인 축제는 소박하고 짧게 진행됐지만 축제와 상관없이 평일과 주말에 관광객이 몰려들면서 ‘가을엔 임실치즈테마파크’라는 새로운 관광 트렌드를 만들어냈다.

올해의 축제가 빛을 발한 것은 민선 6기부터 개최된 '임실N치즈축제'의 굳건해진 명성과 아름답게 조성된 시설환경에 더해 장관을 이룬 국화 꽃 경관 덕이라는 평가가 지배적이다.
 
군은 올해 임실치즈의 아버지인 '지정환 신부와 산양'을 형상화한 국화를 비롯해 테마파크 곳곳에 전시된 200여 천사의날개, 하트, 초승달 모양 국화 조형물 등 멋진 경관을 조성해 냈다.

치즈테마파크 일대에 설치된 야간조명은 낮과는 또 다른 분위기를 연출하며 늦은 밤까지도 관광객의 발길을 유혹한 것도 크게 한몫했다.

코로나19 방역도 촘촘하게 이뤄졌다. 많은 관광객의 발길이 이어지는 것을 대비해 5개 출입구에 방역부스를 설치하고 안심콜·QR코드 전자출입명부 등을 철저히 운영하며 감염병 예방에 만전을 기했다.

심민 군수는 "해마다 가을철 국화꽃을 보기 위해 임실치즈테마파크를 방문하는 관광객 수가 증가하는 만큼 더 다채롭고 아름다운 볼거리를 만들어 가는 데 노력하겠다"면서 "천만송이가 넘는 형형색색의 국화꽃 향연으로 오랜 기간 코로나19로 지치고 힘들었을 관람객들의 마음에 위로가 됐길 바란다"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kjh6685@newsis.com
twitter facebook me2day 요즘